NEWS LETTER

Crengine News Letter

팬데믹으로 문화기술 급부상…무한한 메타버스 세계

크렌진
2023-04-07
조회수 167

◆ 메타버스는 현실을 보완하는 매체…전문가 서비스 이어져야 

'메타버스' 세계를 구현하고 있는 크렌진은 2017년 설립해 급성장하고 있는 중소기업이다. 크렌진은 가상공간에서 동시에 50명이 접속하고 실시간 소통할 수 있는 시스템을 확보했다. 또, 킨텍스의 3배 규모의 가상공간 전시장 구성, 가상공간에서 펼쳐지는 전시와 공연 기술도 갖고있다.

최근에는 SBS 희망TV에서 크렌진과 함께 메타버스를 구현해 그린피스의 환경 캠페인과 환경보호의 필요성을 전한 바 있다. 시청자들은 TV를 보면서 PC나 모바일에서 다운받은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가상세계에 접속해 가상 도시에서 소통하며 그린피스의 활동과 정보들을 볼 수 있었다. 이 메타버스에는 SBS건물과 그린피스, 사랑의 열매 등이 설계돼 있다. 임진국 대표는 "일회성 행사가 아니라 앱을 통해 시청자들은 언제든 다양한 콘텐츠와 정보를 활용할 수 있다"며 "포인트를 쌓으면 선물을 받을 수 있고 기부존이 있어서 바로 기부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임진국 대표는 또한 "메타버스 자체가 현실을 대체할 수 없다"며 "기존의 것을 보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에서 하는 전시를 부산, 제주도 사람들이 보기 힘들 때 메타버스에서 전시를 보는 것처럼 현실에서 하기 힘든 것을 가상에서 가능하게 하는 것이 메타버스의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임진국 대표가 생각하는 메타버스의 최종 도착점은 일회성이 아니라 지속성이 가능하도록 시스템화 하는 것이다. 그러려면 전문가들이 가상세계에서 활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 대표는 "진짜와 가상을 융합하는게 앞으로 메타버스의 발전"이라며 "교육, 산업, 관광, 금융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메타버스에서 함께 모여야 하고 이들이 제공하는 서비스가 소비자에 전달될 때 수익창출로도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 대표는 코로나 확산으로 재택 업무를 했던 콜센터 직원들을 사례로 들었다. 스트레스가 많은 분야인 콜센터 직원을 위한 가상오피스가 필요하고, 그들을 위한 상담자도 가상오피스에 있어야 한다며 내년에 크렌젠이 시범으로 운영하는 대기업의 콜센터 가상 오피스도 언급했다. 임 대표는 "가상 오피스에서 서로 업무하고, 콘퍼런스도 하고 상담도 하는 시스템이 될 것"이라며 "이와 같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가상공간에 투입돼야 한다"고 거듭했다.

89hklee@newspim.com


https://www.newspim.com/news/view/20221216000742


0 0